이광호(6).jpg
 
 
변심하여 다른 남자에게로 간 애인을 의자에 앉힌 채 손을 뒤로 묶어 놓고 노래가 시작된다.

노래 종반부에 여자가 가까스로 밧줄을 풀고 도망치자, 지드래곤(GD)은 ‘사람 없는 곳으로 가자. 둘만 있고 싶어서 그래, 이제 넌 아무데도 못 가’ 한 후, 뒤쫓아가서 수차례 칼로 찌른다.

살인 퍼포먼스 자체보다 더 충격적인 것은, GD가 여성을 위협하며 손찌검을 할 때도, 칼을 뽑을 때도, 심지어 칼로 찌를 때도 여학생들의 열광적인 환호성이 뒤따랐다는 사실이다.

피범벅이 된 시체 옆에서 GD가 망연자실한 표정과 사악한 표정이 교차되는 얼굴을 하고 앉아 있는 장면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려. 한 남자가 누굴 찾으려 온 동네를 다 들쑤셨다고, 이상한 소문이 들려. 한 여자가 엊그제 저녁 비명과 함께 사라졌다더군’이라는 가사와 함께 퍼포먼스가 끝난다. 곧바로 이어지는 것은 기쁨의 함성과 박수다.

왜 이 여학생들은 한 생명이 무참히 죽어가는 각 단계마다 환호하고 열광할까?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는 여중생들의 심오한(?) 정신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GD와 연인 관계였던 그 여자는 일단 질투의 대상이 된다. 여학생 팬들은 칼에 난자당해 죽어가는 그 여성을 타자화시켜 버리면서, 그 여인이 당하는 고통에 공감하며 경악하는 것이 아니라 거기서 쾌감을 경험하는 것이다.

이런 문화상품을 열성적으로 즐기며 큰 청소년들은 자연스럽게 타인의 고통에 둔감해진다. 도덕성 발달의 기초인 공감능력이 청소년기에 훼손되기 때문이다.

타인의 고통에서 쾌감을 느끼는 병리적 심리가 싸이코패스에게만 있는 것이 아니다. 최근 미국의 극장 총기난사 사건은 문화상품의 폭력성이 청소년들의 무의식에 흘러들어가서 실제화된 경우라 할 수 있다.

이것이 사생팬 혹은 세칭 빠순이 문화의 깊은 함정이다. 완성되어 가는 존재-청소년으로 살기가 무척 어려운 시대이다.

〈블로그 ‘사랑과 생명의 인문학’ http://blog.daum.net/prolifecorpus〉


이광호(베네딕토·생명문화연구가)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nowy suplement diety Silvets oxukunuty 2018-07-30 35
20 czy stosować suplemnty diety na odchudzanie? ovypivani 2018-07-25 49
19 tabletki na wzrost masy mieśniowej egykadag 2018-07-11 109
18 Home Page ocogej 2018-05-23 224
17 춘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체육교사 모집 image 춘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2015-04-27 16035
16 유아,아동교육과 심리,상담교육과정 전과목 수강 장학지원 안내문 김은진 2015-03-11 15615
15 (장학교육비 전액지원) 제 4의 물결, 복지/심리/아동 외 20가지 상담사 자격증 안내 -한국 에듀 센터- 한국에듀센터 2015-02-02 18463
14 [무료교육비지원] 미술/심리상담사 학교폭력/성폭력 예방지도사 과정안내 file 이솔교육w 2014-08-22 61851
13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의 편의 증진 보장을 위한 시설 설치 권고문 file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3-11-26 21781
12 2014년 평택대학교 일반대학원 음악치료전공 모집 양지혜 2013-10-30 22863
11 [밀알재활원] 생활체육지원사업 (에어로빅 shake it! shake it!) imagefile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3-10-18 25067
10 송영오 신부의 사랑의 둥지 행복의 열쇠 (52) 가정 이야기 ① 시장통과 기찻길 image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2-08-10 89067
» [대중문화 속 성(性)] (9) G-드래곤 ‘She's gone’과 인성의 훼손 image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2-08-10 32617
8 하키 국가대표에서 사제로 변신 꿈꿔 image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2-08-10 39463
7 [ 평신도들이 바라는 사제상... ] [1]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2-07-28 35118
6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2-07-19 64676
5 주(酒)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2-07-17 31144
4 춘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 "나! 너! 우리! 함께 가는 길" imagefile 춘천교구 사회복지회 2012-04-20 31614
3 성폭력 전문상담원 양성 교육 (여성부 인정) 칠곡종합상담센터 2011-09-14 29232
2 보금자리 제5회 가족음악회 file 관리자 2010-12-09 51373